HOME > >
제목 슬픈 기록, 태평양 탐사에서 회수 한 100 톤 이상의 플라스틱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07

   

   

S / V Kwai 는 바다에서 48 일이 지난 후 2020년 6월 23일 하와이 호놀룰루 항구로 돌아 왔습니다.

 

Ocean Voyages Institute 임무와 연계 하여 보트 선원들은 100 톤 이상의 플라스틱을 회수 할 수있었습니다.

2009 년부터 Ocean Voyages Institute 협회는 플라스틱을 회수하기 위해 바다를 닦았습니다.

 

오늘날 세계 해양에는 현재 1 억 5 천만 톤의 플라스틱이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천천히 미세 플라스틱으로 분해됨에 따라,이 거대한 덩어리는 해양 생물체에 의해 섭취 될 수있게되어 지구의 수생 생태계 전체를 위험에 빠뜨립니다.

" 유엔은 선언 2050 년, 물에서 물고기보다 더 많은 플라스틱이있을 것이다 .

이것은 매우 낙관적 인 통계입니다.

2040 년은 " Ocean Voyages Institute의 설립자 인 Mary Crowley는 더 적절한 날짜 "라고 말합니다 .

 

2020 년 5 월 4 일 하와이를 떠나 협회 회원들은 태평양의 플라스틱 대륙 인 기르 (Gyre)로 향했다 .

 

48 일간의 탐사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염병으로 3 주간 격리 됨)는 103 톤의 플라스틱을 회수 할 수있게함으로써 Ocean Voyages Institute가 보유한 48 톤의 오래된 기록을 breaking습니다 .

 

종종 불법 어업으로 인한 그물은 가장 큰 플라스틱 작물을 구성합니다.

 

어망의 GPS 추적기

 

Mary Crowley는 “ 우리는 입증 된 장비를 사용하여 효과적으로 바다를 청소하고 새로운 기술로 혁신합니다 ”라고 말합니다.

 

2018 년부터 그의 주도하에 원정대는 바다에서 잃어버린 어망의 GPS 추적으로 계획되었습니다.

 

이 기술은 약 25km 반경 내에서 플라스틱 벤치의 더 나은 위치를 허용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어망은 병, 의자, 양동이 등 모든 종류의 플라스틱을 대량으로 수집합니다.

물고기, 바다 거북 및 기타 해양 생물도 종종 균열에 걸리고 죽습니다.

 

" 장점은 모든 사람이 참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그러나 바다에서의 행동으로는 더 이상 충분하지 않습니다.

 

협회의 다른 주요 목표는 플라스틱 대량 사용의 결과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입니다.

 

“ 우리의 메시지는 교육입니다. 우리는 지구를 돌봐야 한다고 Mary Crowley는 주장합니다.

“ 우리는 [인식 제고] 를 돕고 싶습니다.

 

보트가이 플라스틱을 내리는 것을 보았을 때, 수중 생물에 미칠 수있는 영향은 매우 감동적인 이미지입니다.

 

“협회의 선박에 의해 회수 된 플라스틱은 재활용 파트너 기업에 의해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재활용 및 재사용됩니다.

 

"일회용 플라스틱을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른 솔루션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사업 의 장점 ] 은 모두가 참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누구나 플라스틱을 멈출 수 있고 누구나 재활용 할 수 있습니다 ”Crowley를 포함합니다.

 

Photo / Posted By [sciencesetavenir]

 

https://www.sciencesetavenir.fr/nature-environnement/pollution/diaporama-plus-de-100-tonnes-de-plastique-repechees-apres-une-expedition-dans-le-pacifique_145530

 

#(사)한국환경운동본부 #한국환경청소년단 #myfirstTweet #환경부#플라스틱 #마이크로 플라스틱 #태평양

첨부파일 환경(20200707) - sciencesetavenir-filet-sous-eau.jpg ( 102.22 Kbytes )
댓글 1 개
  • 관리자
    2020-07-07 23:57:45
    바다거북 배 속 들어찬 비닐…"재활용률 21% 불과"  
    '플라스틱의 불편한 진실' 연속 보도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59199&plink=SHARE&cooper=FACEBOOK&fbclid=IwAR2OpL0Eu_ENONDxXUzHfSqbhEdBgkqXRA5QhBECqOJXHUOPHatFcArQNs8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