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제목 해변 널린 플라스틱…"포장재 바꾼다" 말뿐인 대기업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03

'플라스틱의 불편한 진실' 연속 보도

 

저희는 어제(29일)부터 '플라스틱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연속 보도를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환경단체와 함께 해변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분석한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주로 대형 회사 제품들이 많았는데 그 회사들은 재활용하기 쉬운 소재로 바꾸겠다고 이미 정부와 약속을 하고도 잘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인천 용유도 바닷가, 환경단체와 시민들이 해안 쓰레기를 수거했습니다.

 

빈 페트병부터, 신다 버린 신발, 일회용 종이컵 등 온갖 쓰레기가 쏟아집니다.

1시간도 지나지 않아 수북하게 쌓였습니다.

 

[김은정/환경단체 회원(소셜벤처 대표) : 늘 올 때마다 (쓰레기가) 더 많이 늘어나고 있어요,

지금. 저희가 힘들 때 (수거를) 멈추는 거지 쓰레기가 없어서 멈추진 않아요.]

 

2천여 시민단체가 51개국 해변에 어떤 회사 플라스틱 쓰레기가 많은지 순위를 매기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코카콜라, 네슬레, 펩시콜라 순서였습니다.

 

시민단체들은 대책을 촉구했고 해당 기업들은 플라스틱을 줄이는 데 동참하겠다며 엄청난 투자를 시작했습니다.

 

우리나라 해변에는 어느 회사 플라스틱 쓰레기가 많을까.

 

롯데와 코카콜라, 해태 순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회사들을 포함해 플라스틱 포장을 많이 쓰는 회사 19곳은 이미 2018년 4월, 환경부와 협약을 맺었습니다.

 

올해까지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로 바꾼다는 약속이었습니다.

 

문제는 실천입니다.

 

SBS 이슈취재팀이 물었더니 "개선 중"이라고 답한 기업은 16곳, 84%나 되지만, 실제 이행률은 절반 정도에 그쳤습니다.

 

주로 비용 때문이고 대체재를 찾지 못한 경우도 있었습니다.[중략]

 

Photo / Posted By [SBS]

 

https://n.news.naver.com/article/055/0000824823?fbclid=IwAR3_5iDP4p9KivIXgxr-ljjgmOol1jVpLDW1T6BIcOw5T06UZYq1WqrGon8

 

#(사)한국환경운동본부 #한국환경청소년단 #myfirstTweet #환경부

첨부파일 환경(20200701) - 해변 널린 플라스틱1.jpg ( 64.64 Kbytes )
댓글 0 개
  • 메모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