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제목 관광서비스분야 최초로 탄소성적표지 인증!​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2.06
관광서비스분야 최초로 탄소성적표지 인증!​ 

환경부(장관 조경규)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김용주)은 저탄소 관광문화 확산을 위해 생태관광지역 3곳을 대상으로 관광서비스 분야 최초로 탄소성적표지를 인증하였다고 밝혔습니다.
 

관광서비스분야 최초로 탄소성적표지 인증!

 

 


* 탄소성적표지 : 2009년부터 운영하는 제도로 '제품(서비스 포함)의 원료 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CO2)양으로 환산하여 라벨 형태로 제품에 표기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받은 생태관광지역은 제주 선흘1리 동백동산, 전북 고창 용계마을 고인돌·운곡습지, 강원 인제 용늪 생태마을인데요~


이번에 인증을 받은 각 관광프로그램은 숙박에서는 야영이나 펜션을 활용하고, 교통에서는 단체 이동으로, 생활에서는 전기 절약이나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여 다른 관광에 비해 온실가스 발생을 줄였는데요~ 특히 숙박의 경우에는 1인당 0~19kg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여 다른 국내 관광의 1인당 탄소배출량 평균인 21.44kg CO2보다 낮았습니다.


* 전세계 CO2 배출량 중 관광산업이 3.7~5.4%를 차지하며, 이 중 교통 75%, 숙박 21%, 관광 4% 순으로 구성(2010, 문체부)


이들 생태관광지역은 관광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관광객 1인당 탄소배출량을 해당 지침에 따라 정량적으로 산정하여 인증을 받았습니다. 제주 선흘1리 동백동산의 경우, '다 같이 돌자 동네한바퀴'와 '동백꽃피다'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각각 1인당 96.95kg CO2와 186.54kg CO2의 탄소배출량을 인증받았으며, 전북 고창 용계마을 고인돌·운곡습지는 '습지탐방'과 '누에오디체험' 프로그램이 각각 1인당 12.61kg CO2와 13.53kg CO2를 인증받았는데요~ 또한 강원 인제 용늪 생태마을은 '냇강마을 생태관광'과 '백담마을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각각 1인당 59.86kg CO2와 40.29kg CO2를 인증받았습니다.


환경부는 그간 제품 중심의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관광, 숙박 등 서비스 분야로 확대하는 과정에서 이번 생태관광지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추진해왔는데요~ 최민지 환경부 기후변화협력과장은 "이번 생태관광지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통해 관광 분야에서도 온실가스 배출 등 환경영향을 세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관광지 운영자들이 친환경적인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환경부 e-환경뉴스]

√ 관련자료 : [보도자료] 환경부, 관광서비스 분야에 탄소성적표지 첫 인증
√ 문의사항 :
기후변화협력과 Tel. 044-201-6888 

 

첨부파일 20161201220557.png ( 115.99 Kbytes )
댓글 0 개
  • 메모 없음